이용후기

정말 그리운 베를린 우리집^.^

베를린이 처음이었던 저에게는

<우리집 민박>은 정말 “우리집”같았습니다.^^.

그만큼 편하고 안전하고 따뜻했던 민박집이었어요~

특히 이모님같은 우리 사장님^^

전 아직도 가끔 ‘이모님’이라고 부르면서 카톡으로 안부를 전하고 있답니다~! 어리버리 질문많은 부산 아가씨에게 시크하면서도 정이 넘치게 알아봐주시고 챙겨주시던 울 이모님♡

그리고, 집밥같은 식사^^

‘이모님’의 정갈하면서도 맛있는 식사를 아직도 잊을 수가 없어요~~~!!!

마지막으로 이동하기 좋은 교통편^^

지하철역도 바로 코앞이고 버스편도 참 많아요~

아~~~~~~~~

정말 그립네요~~~^^

독일. 베를린. 그리고 우리집 민박집.

담에 베를린 가면 우리집으로 이모님께 인사드리러 갈께요~^^!!!

 

 

 

댓글 남기기

번호
제목
작성자
날짜
조회수
17
메밀꽃
03/28
238
16
하늘
03/21
250
15
YOUN
01/16
301
14
jae
01/02
357
14
admin
04/30
196